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정부의 부동산 안정대책이 오늘(19일) 나왔습니다.

분양권 전매금지 대상 지역을 서울 전지역으로 확대하고 특히, 강남 재건축 단지 조합원 분양에 관한 규제책도 내놨습니다.

대출규제도 이뤄집니다.

무엇보다 모든 지역을 일괄적으로 규제하는 게 아니라 특정 지역을 콕 짚는 이른바 핀셋규제를 하겠다는게 골잡니다.

먼저 강남 재건축에 대한 규제 내용부터 강예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재건축을 추진 중인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 5단지입니다.

재건축이 본궤도에 올라 분양이 되면 최대 3채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조합원 중 여러채를 갖고 있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잠실 A공인중개소 관계자 : 한 사람이 최대 3채까지 분양 받을 수 있어, (잠실주공 5단지만해도) ,여러채 갖고 있는 사람이 100여 가구에 달합니다.]

정부는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에 투기수요가 적지 않다고 보고, 조합원 권리를 축소하기로 했습니다.  

재건축 조합원이 최대 세채까지 분양 받을 수 있는 것을 한채로 공급 수를 축소키로 했습니다.

[이찬우 / 기획재정부 차관보 : 앞으로는 과밀억제권역 내외 여부와 관계없이 조정 대상지역에서 재건축 조합원은 원칙적으로 1주택까지만 분양을 허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자녀들 증여나 재테크 목적으로 여러채를 보유하고 있는 재건축 조합원들은 앞으로 한채를 제외하고 되팔거나 현금 청산을 받아야 합니다.

다만 정부는 재건축 조합원이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아파트를 분양받는 경우에는 보유 주택의 면적과 평가 가격 등의 범위내에서 예외적으로 2주택까지 분양을 허용키로 했습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등 사업 초기 재건축 조합들은 재산권 침해 소지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잠실 A아파트 재건축 조합 관계자 : 상당한 형평성에 문제가 있는 거예요. 사업성을 위해 일반 분양분 지어서 사업성 맞추는데…]

정부는 이르면 9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 이후 사업승인을 신청하는 단지부터 분양 가구수를 제한키로 했습니다.

SBSCNBC 강예지 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