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뉴스리뷰]

[앵커]

부동산 안정화대책에 대해 전문가들은 주택시장이 당분간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투기과열지구 지정 규제가 빠졌지만 정부가 비정상적인 시장상황을 지켜만 보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시장 안정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전문가들은 정부가 내 놓은 청약과 재건축, 대출규제가 시장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예상보다 강도가 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지만 정부가 투기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시장에 분명히 전한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남규 / 신한금융투자 부동산팀장> "투기과열지구를 지정하겠다 예고한 상태니까 단기간에는 주택가격이 조정받을 수 밖에 없는 상태입니다."

특히 청약열기가 식고, 가파르게 오르던 재건축 단지의 가격 상승세도 꺾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반기 국내 부동산 투자에 불리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다는 점도 시장 안정을 예상하는 이유입니다.

<함영진 /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일몰여부 결정, 금리인상, 입주물량 증가 등 주택시장에 호재보다 악재요인이 더 많아…"

살아나는 실물경기에 찬물을 뿌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지나친 해석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습니다.

<김성달 / 경제정의실천연합 부동산감시팀장> "주택공급이나 세제, 금융이나 투기를 유발할 요인들이 있거든요. 그 부분에 대한 근본대책도 같이 있어야 한다는 거죠. 주거안정을 찾고 건전한 경제성장을 이룰 수 있는 방법들이 나와야…"

전문가들은 다만 시장 과열을 막겠다는 의도와 달리 대출규제로 취약계층의 제2금융권 대출이 늘 수 있는 만큼 꼼꼼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