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내달 17일 코엑스서 개막
전 피츠버그 시장 등 콘퍼런스

[ 조수영 기자 ]


다음달 17일부터 개막하는 아시아 최대 국제 부동산박람회 ‘시티스케이프코리아 2017’에서 국내외 부동산 전문가들이 글로벌 개발시장 동향과 부동산산업의 미래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한경부동산연구소는 국내외 부동산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하는 ‘아시아 부동산 서밋’ 콘퍼런스를 박람회 기간에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8월17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이번 콘퍼런스는 총 다섯 가지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첫 번째 세션은 ‘기술 변화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토론이 열린다. 톰 머피 전 미국 피츠버그 시장이 ‘도시재생과 정보기술(IT), 교육의 역할’에 대해 피츠버그의 사례를 소개하고 변창흠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 사장이 ‘도시혁신 플랫폼 조성을 위한 도시재생뉴딜사업 모델’을 발표한다.

톰 머피 전 미국 피츠버그 사장(왼쪽부터), 변창흠 SH공사 사장, 켄 리 중국 ULI 대표, 로빈 웹 CCIM 협회장
톰 머피 전 미국 피츠버그 사장(왼쪽부터), 변창흠 SH공사 사장, 켄 리 중국 ULI 대표, 로빈 웹 CCIM 협회장

두 번째 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부동산 융복합’을 주제로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함께 토론을 벌인다. 이영성 서울대 교수의 ‘4차 산업혁명과 부동산 시장 전망’을 시작으로 부동산산업 변화(이현석 건국대 교수), 부동산 서비스 산업 미래(이형찬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에 대한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둘째날은 특별세션으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부동산 시장 연계 가능성을 진단한다. 이어 국제 부동산전문가단체 협회인 CCIM(상업용부동산투자분석사협회)이 ‘해외 부동산 투자 트렌드 및 투자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시장을 분석한다.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등 각국 대표가 현지 시장을 소개한다. 해외 부동산 개발 사례와 금융 투자전략에 대한 강연도 이어진다.

박람회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아시아 부동산 서밋과 박람회 참가 신청은 시티스케이프 코리아 홈페이지나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