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19일 착공..왕복 4차로
"강남대로 진입시간 20분 단축"

[ 선한결 기자 ]

서울 서초구 우면동 우면2지구와 강남대로를 잇는 새 도로가 놓인다.

서초구는 우면동 태봉로와 양재동 영동1교를 잇는 태봉로 연장도로를 19일 착공한다고 17일 밝혔다. 길이 1.2㎞, 폭 20m인 왕복 4차로다. 2020년 1월 완공될 예정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신설 도로가 완공되면 우면동에서 강남대로로 진입하는 도로가 기존 1개에서 2개로 늘어 출퇴근 시간 차량이 분산되는 효과를 낼 것”이라며 “강남대로 진입 시간이 20분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태봉로 일대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센터 상주인원 1만여 명, 서초 보금자리주택 3400여 가구, 임대주택 3300여 가구가 생활하는 지역이다. 임대주택 개발 전 예정된 인근 도로 건설이 지연돼 출퇴근 시간 교통체증이 심한 상태다.

이 도로는 계획 수립 6년 만에 첫 삽을 뜨게 됐다. 그간 기존 도로 확장과 도로 신설을 놓고 갑론을박이 오가면서 사업이 답보 상태였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2011년 도로 확장을 추진했지만 공사 기간에 기존 도로를 이용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와 사업이 중단됐다. 서초구는 2014년 서울시와 협의해 새 도로 신설안을 확정했다.

SH공사에서 공사 비용인 630억원을 모두 부담한다. 신설 도로 공사 기간에도 1.1㎞ 구간의 기존 도로 태봉로~양재천길은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