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전국에서 연일 무더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거실에 앉아 강과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수변 조망권 아파트 분양이 이어져 눈길을 끈다.

대림산업 관계사인 삼호는 부산 민락동에서 ‘e편한세상 오션테라스’를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6층, 14개 동, 1038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84㎡~160㎡로 구성된 중대형 아파트다. 일부를 제외하고 모든 세대에 테라스 설계가 적용돼 집 안에서 광안리 앞바다와 광안대교를 내려다 볼 수 있다.


대우건설은 이달 경남 밀양시에서 ‘밀양강 푸르지오’를 선보인다. 단지명처럼 밀양강 앞에 지어져 중층부 이상부터는 밀양강을 조망할 수 있는 단지다.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74㎡~84㎡로 구성된 중소형 아파트다.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523가구 규모다. 도보 5분 거리에 KTX 밀양역이 있고 세종중·고교가 가깝다.

밀양강. 밀양시 제공
밀양강. 밀양시 제공
'밀양강 푸르지오'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밀양강 푸르지오'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일대엔 ‘밀양강 프리미엄’이 존재한다. 지난달 이 지역에서 분양한 ‘밀양상용예가더퍼스트’ 전용 84㎡ 19층 세대는 청약 한 달 만에 3000여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삼문동 A공인 관계자는 “같은 층이라도 밀양강 조망이 안 되는 세대와 비교하면 프리미엄이 두 배 차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5월 입주하는 ‘e편한세상 밀양삼문’ 역시 밀양강이 내려다 보이는 전용 84㎡ 분양권을 사려면 분양 당시 가격보다 4000여만원을 더 내야 한다. 현지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펜트하우스엔 최고 1억여원의 웃돈이 붙었다.

조망권 프리미엄은 초고층 아파트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부산 해운대 앞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두산위브더제니스’의 경우 조망권 여부에 따라 시세 차이가 최고 4억여원에 달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 127㎡ 4층은 올해 초 7억2000여만원에 거래됐지만 바다가 보이는 58층은 12억원에 팔렸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같은 아파트라도 조망에 따라 프리미엄이 천차만별”이라며 “신규 분양 시 실수요자나 투자자 모두 조망권을 염두에 두고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