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포스코건설이 인천시와 인천대학교, 지멘스와 손잡고 스마트시티 구축에 나선다.

이들은 공동으로 스마트시티와 스마트캠퍼스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14일 체결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인천광역시, 인천대학교, 지멘스와 스마트 시티·스마트 캠퍼스 관련 첨단 기술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인천시 원도심 스마트 시티, 해외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사업에서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송도국제도시, 베트남 북안카잉 신도시 개발 등 국내외 도시개발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있고, 스마트 건설, 수자원 효율화, 에너지 저감 등의 특화기술을 갖고 있어 지멘스와 함께 한국형 에너지 저감 모델, 스마트시티 모델을 개발하겠다는 계획. 그 대상이 인천시 원도심이 될 예정이고, 인천대 캠퍼스가 되는 것이다. 이를 발판으로 해외 스마트 시티 시장 진출도 노려보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포스코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타이제이션(Smartization) 활동의 일환이다. 스마타이제이션(Smartization)은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빅 데이타(Big Data), AI등 신기술 적용을 통한 프로세스의 스마트화로 포스코건설의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스마트 건설과 스마트 상품에 초점을 맞추어 추진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미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에 음성인식 스마트 홈을 적용하고, 사물인터넷 제품을 개발하는 등 건설회사 최초로 전력소모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정보소통이 가능한 무선네트워킹 기술인 '지그비(Zigbee)' 무선환경을 구축했으며, 지난달에는 카카오와 함께 더샵 공동주택 음성인식 서비스'AI기반 대화형 스마트홈 서비스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스마타이제이션(Smartization)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