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건설사들이 8·2 부동산 대책 이전에 신규 분양아파트를 계약한 유주택자들을 구제하는 차원에서 중도금 대출 비율을 축소하고 있다. 정부가 8·2 대책 이전 분양 계약자 중 무주택자가 아닌 경우에는 강화된 대출 한도를 적용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서 ‘고덕 센트럴 푸르지오’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한 시행사 대원플러스개발은 8·2 대책으로 중도금 대출이 종전 60%에서 30∼40%로 축소되자 잔여 중도금 20∼30%를 잔금으로 이월해주기로 했다. 투기지역에 다른 대출이 있어 중도금 대출을 아예 못받게 된 계약자도 중도금 30%를 내면 나머지 30%를 잔금으로 이월해준다는 방침이다.

중흥건설도 지난 7월에 분양한 서울 ‘항동지구 중흥S클래스’ 아파트 중도금 비중을 60%에서 40%로 낮추고 대신 잔금 비중을 종전 30%에서 50%로 늘려주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현대산업개발 역시 지난 7월 분양한 서울 강동구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옛 고덕주공5단지)의 잔여 중도금을 잔금으로 넘겨주는 방안을 재건축 조합과 논의 중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무주택자들은 종전대로 60%의 대출이 가능하지만, 중도금 대출이 30∼40%로 줄어든 유주택자나 다른 담보대출 보유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유지하면서 중도금 대출의 부족분을 잔금을 넘겨주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효성도 서울 용산구 ‘용산 센트럴파크 해링턴스퀘어’ 아파트 계약자들에 대한 지원안을 조만간 확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건설사는 이들 단지처럼 중도금 무이자 조건으로 분양된 경우가 아니면 중도금 대출 부족분에 대한 잔금 이월 등의 지원은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이에 따라 8·2 대책 이전에 아파트를 분양받은 기존 계약자들의 불만도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다주택자 20여명은 지난 13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 모여 8·2 대책의 소급적용으로 중도금 대출을 못 받게 돼 계약금을 날릴 위기에 처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를 했다.

정다슬 (yamye@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