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단기간에 공급 어려운데다 집주인들도 '급할 것 없다'..강남·북 가리지않고 오름세

◆ 변곡점 맞은 서울 집값 ◆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한 달간 서울 집값이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였지만 분양권과 새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이 여전한 데다 집주인들 사이에서 희소성을 활용해 급할 것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된 때문으로 보인다.

14일 매일경제신문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올라온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다. 강남과 강북, 강서 지역을 가리지 않고 이런 현상은 곳곳에서 찾을 수 있었다.

특히 분양권의 강보합세가 눈에 띄었다. 강남구 일원동에서 분양한 래미안루체하임은 전용 59㎡가 대책 전에는 11억2700만~11억5900만원에 매매됐는데 8월 21일 11억7900만원에 거래됐다. 영등포구 아크로타워스퀘어나 강동구 고덕그라시움 등도 층과 향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었지만 가격은 대책 발표 전후로 비슷한 수준이 유지됐다.

가격이 오히려 큰 폭으로 뛴 단지도 있었다.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전용 59㎡는 7월 말 7억9681만원에 팔렸는데 8월 말 8억7594만원에 매매계약서를 썼다. 9월 들어서는 실거래가가 8억8796만원까지 올랐다. 흑석뉴타운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84㎡도 대책 발표 전 7억9000만~8억4000만원에 가격이 형성됐는데 8월 중순에는 9억2000만원까지 뛰었다.

흑석동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매물이 귀한 데다 주변 3구역과 9구역 등 재건축 진행이 활발해지면서 문의가 꽤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체적인 매매량은 기존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크게 줄었다. 8월 분양권 거래량은 373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610건)보다 48.7%, 전달(445건)과 비교해선 16.2% 감소했다. 하지만 거래가 줄면 가격이 내려가는 일반적인 경제 상식과 다른 현상이 분양권 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5년 안팎의 신축 아파트 가격도 상대적으로 잘 버티는 모습이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는 대책 발표 전 18억6500만~21억5000만원에 매매가가 만들어졌는데 발표 이후에는 20억~22억원에 거래됐다. 이 아파트가 한강 조망 여부와 층, 향에 따라 값이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고려해도 가격이 강보합세라는 것이 주변 공인중개업소 분석이다. 옥수파크힐스, 마포래미안푸르지오, 광장힐스테이트 등 그동안 강북권 상승세를 이끌었던 새 아파트들도 8·2 대책 전후로 가격은 거의 차이가 없었다. 강서권의 마곡엠밸리14단지도 전용 84㎡ 거래가격이 8억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새 아파트 공급이 부족해질 것이라는 예상에 집주인들이 '버티기 전략'에 들어간 것이 분양권과 새 아파트 가격 지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후 최근 서울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전매가 전면 금지됐다. 또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되고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내년 부활하는 등 재건축 아파트를 둘러싼 환경도 점점 나빠지고 있다. 여기에 분양권상한제 적용 가능성까지 높아지고 있어 새집을 찾는 수요자들은 분양과 재건축 시장 양쪽에서 밀려나는 상황이다.

반대로 새 아파트를 이미 가진 사람들은 대출규제 강화 영향도 상대적으로 덜 받는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수요는 유지되는 데다 공급도 크게 늘어나지 않을 전망이라 새 아파트나 분양권 시장이 상대적으로 더 잘 버티는 모습은 앞으로도 계속될 듯하다"고 내다봤다.

[손동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