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시장 과열 우려에 100곳서 축소

[서울경제]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시범사업지가 당초 정부의 계획보다 줄어든 70곳 내외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애초 정부는 지난 7월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 초안을 마련하고 100여곳 이상을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겠다고 밝혔으나 부동산 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시범사업지 수를 축소했다.

14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광역지자체별로 최대 3곳씩 총 45곳, 중앙정부 선정 15곳, 공공기관 제안 공모 10곳 등 총 70곳 내외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시범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달 말께 구체적인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선정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선정 시에는 지역별로 특색 있는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정부가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골목경제활성화 사업, 역사문화자원 활용 재생사업, 스마트 도시 조성 사업 등 57개의 사업모델을 발굴해 예시로 제공하고 주민과 지방자치단체는 이 같은 예시를 참고해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계획을 수립하면 된다. 지자체 사업계획은 사업의 성격과 규모 등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소규모 주거), 주거지지원형(주거), 일반근린형(준주거), 중심시가지형(상업), 경제기반형(산업) 등 크게 다섯 가지로 분류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은 내년 중에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이 가능한 곳 등 준비가 돼 있고 시급히 개선이 필요한 지역을 선정해 뉴딜사업이 조기에 정착되고 지역 주민이 효과를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