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파이낸셜뉴스 | 파이낸셜뉴스 | 입력 2017.09.14 19:10 | 수정 2017.09.15 08:41
개포지구 세 번째 래미안인 '래미안 강남포레스트'가 평균 4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4일 진행된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1순위 청약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185가구 모집에 총 7544명이 접수해 평균 40대 1로 1순위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234대 1로 전용면적 59㎡ 타입에서 나왔다. 전용면적 59㎡ 타입은 23가구 모집에 총 5381명이 몰렸다.

전용 96A㎡타입 21대1, 전용 102A㎡타입 7대1, 전용 136㎡타입 8대1을 기록하는 등 중소형부터 중대형까지 골고루 인기를 얻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개포지구에 공급한 래미안 블레스티지, 래미안 루체하임에 이어 래미안 강남포레스트까지 모두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숲세권 입지에 들어서는 강남 재건축 단지인데다 지역 내 선호도 높은 래미안 브랜드 아파트라 분양 전부터 고객들의 관심을 받았다"며 "강남권 일대를 대표하는 최고급 아파트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첨자 발표는 22일, 정당계약은 27~29일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계약금은 1차 5000만원 정액제, 발코니 확장 및 냉장고, 김치냉장고, 에어컨(전실), 전기오븐, 전기인덕션 등은 무료로 제공된다.

한편 서울시 강남구 개포택지개발지구 개포시영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강남포레스트는 지하 3층~지상 35층, 31개 동, 전용면적 59~136㎡로 구성되며 총 2296가구다. 이 중 208가구를 일반분양 중이다. 삼성물산이 개포지구에 세 번째로 선보이는 재건축 아파트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서울시 송파구 충민로 17)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0년 9월 예정이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삼성물산이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특별공급을 제외한 일반분양 185가구의 1순위 청약접수를 14일 받았다.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서울시 송파구 충민로 17)에 위치한 견본주택을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