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185가구 모집에 7,544건 청약 접수
59㎡형 경쟁률은 234대 1에 달해

[서울경제] 삼성물산(028260)이 강남 개포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4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청약 수요자들이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14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날 래미안 강남포레스트가 1순위 청약을 실시한 결과 185가구 모집에 총 7,544건의 청약이 접수됐다. 평균 경쟁률 41대 1로 전 주택형이 1순위 마감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59㎡A형에서 나왔다. 59㎡A형은 23가구 모집에 5,381명이 몰려 경쟁률이 234대 1까지 치솟았다. 이밖에 96㎡A형도 22대 1, 96㎡B형도 2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조감도
래미안 강남포레스트 조감도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 분양(23가구)도 전 주택형이 100% 마감됐다. 서울에서 특별공급 분양이 100% 마감된 것은 신반포센트럴자이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시세 대비 분양가가 낮게 책정돼 청약 인파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