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코레일은 수색역세권 중 'DMC역 구역' 개발사업 추진울 위한 협약을 롯데쇼핑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발은 서울 은평구 수색동 38-2번지 일대 DMC역 구역에 판매, 역무, 문화시설을 도입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는 1500억여원이다.

코레일은 서울시와 함께 '수색역 일대 종합개발 방안' 마련을 위해 용역 중이며 DMC역 구역을 시작으로 수색역세권 개발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코레일과 서울시는 상암·수색지역을 상업·업무·문화기능을 갖춘 복합 광역생활권 중심지로 키운다는 목표다.

© News1
© News1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DMC역 구내 사업추진 협약체결로 수색역세권개발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며 "단계적인 역세권개발로 수색지역을 서북권 랜드마크로 거듭나게 해 서울의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agoojo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