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낡은 단독·다세대주택을 허물고 아파트 수준의 생활편의시설을 갖춘 저층 마을을 새로 조성하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이 내년에 첫선을 보인다.

서울시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가 내년 11월 동작구 상도동에 들어선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소규모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고, 작은도서관 등 생활편의시설을 걸어서 10분 안에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사업 기간은 12개월 이내로 짧은 편이다. 설계 단계부터 원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 주택의 완공 후 예상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 주택의 완공 후 예상 모습. /서울시 제공

1호 사업지는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10필지(1351㎡)다. 5층 이하 저층주택 40가구가 지어지며 생활편의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사업을 총괄해 설계‧시공‧분양 등 사업의 전 과정을 관리한다. 새로 지어지는 40가구 가운데 11가구는 기존 토지 등 소유자가 재입주하기로 했다. 나머지 29가구는 SH공사가 매입해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착공, 11월 완공 예정이다. 완공 시점에 추가 입주자 신청을 받는다.

SH공사는 방치된 빈집 등 소규모 주택 정비를 활성화하기 위한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 특례법’이 내년 2월부터 시행되면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을 다른 지역에서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SH공사는 화성시와 협의해 상도동 사업지 인근에 있는 화성시 장학관의 일부 부지를 진입도로로 사용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