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을 30년 뒤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세입자의 주거안정보다 이익을 우선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LH는 30년 뒤에도 행복주택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행복주택리츠 사업추진방안'에 따르면 LH는 행복주택 공급방식에 리츠 도입을 결정하고 임대기간 종료 후 일괄매각할 것을 이사회에 의결했다.

LH는 임대기간 종료 후 행복주택을 일괄매입하고, 이를 청산해 LH와 리츠의 수익 배분을 어떻게 할지까지 이미 결정했다. 리츠 방식을 도입하는데 따른 손익발생 시점까지 면밀히 분석한 상태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개최된 이사회에서 이 안건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내부 의견이 제기됐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행복주택리츠 사업추진방안은 원안 의결됐다.

이 의원은 "임대주택은 서민주거안정을 지탱하는 큰 기둥"이라며 "임대주택 공급과 확산에 앞장서야 할 LH가 공공성과 이익 중 이익을 추구하는 것은 본 책임을 져버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LH는서민주거 안정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LH관계자는 "리츠의 종결구조를 매각으로 설정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하며 "일반매각 방식이 아닌 별도의 임대리츠에 인계하거나 LH가 매입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행복주택이 이후에도 장기임대주택으로 지속적으로 활용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