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종로 탑골공원 근처에 조성한 노인특화거리 가보셨나요?

어르신들을 위한 전용 공연장에는 오토바이가 빼곡히 주차돼 있고,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비치한 심장 충격기는 작동조차 안됐습니다.

이지효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종로 탑골공원 인근 골목길.

지난 2016년 12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르신들의 홍대거리'로 만들겠다며 조성한 '락희거리'입니다.

전시물 보관함에는 먼지가 수북이 쌓여있고 자동 심장 충격기는 사용한 지 오래됐는지 작동조차 안 됩니다.

<기자 스탠딩>

"노인들을 위한 소규모 공연장을 마련했지만 보시는 것처럼 간판만 달려 있고 무대 앞으로는 오토바이가 줄지어 주차돼 있습니다."

평소 이 거리를 자주 이용하던 어르신들은 나아진 게 하나도 없다며 불편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장명수 / 서울 종로구

"편의시설은 전무합니다. 공중화장실이 불결하고 화장실 문이 항상 닫혀있어요. 동네 상점보다 못할 수도 있고, 서비스 문제라든지 질이…"

이 거리를 조성하는 데 든 예산은 모두 2억 6천만 원.

서울시는 오는 2019년까지 이런 거리를 10곳이나 더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사업 시행 1년 만에 전면 백지화됐습니다.

예산이 없다는 게 이유입니다.

<인터뷰> 서울시 관계자

"시범사업을 하기는 했었는데 올해는 예산이 없어서 하지 못하고 있어요. 자체적으로 자생적으로 하시도록 권고를 하고 있습니다."

거리 개선에 참여한 인근 상인들은 서울시가 지원은 안 해주고 희생만 강요한다고 토로합니다.

<인터뷰> 락희거리 상점 관계자

"지원은 우리가 받아본 적은 없고, 그냥 막대기 짚는 거 5개 한 번 가져다주고… 집세도 비싸고 다 비싸서 힘들어요."

관리부실 논란이 일자 아예 사업을 접어버린 서울시.

생색내기용 전시행정에 애꿎은 시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