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올해부터 재건축 사업이 시작되는 목동이 요즘 시끄럽습니다.

용적률 문제로 종 상향을 요구하는가 하면, 재건축으로 주민 수가 늘어나는 만큼 교통편을 증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근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재건축을 앞둔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1~3단지에서는 요즘 종 상향 요구가 들끓고 있습니다.

3종으로 분류돼 있는 다른 단지들과는 달리 유독 이 세 단지만 2종 주거지로 돼 있어 건물을 높게 지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용적률 제한은 결국 주민 부담으로 직결돼 재건축 추진시 가구당 평균 3억 원이 넘는 추가 부담금을 내야합니다.

[인터뷰] 양천구 관계자

“3단지만 용적률이 적어요. 2004년도에 용적률 정리를 서울시에서 하면서 이해할 수 없게 3단지만 용적률을 적게 해놨어요”

이에 대해 서울시는 종 상향을 해줄 경우 부지 일부를 공공에 환원하는 ‘기부채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주민들의 불만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재건축에 따른 교통 혼잡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재건축 이후 가구 수가 2만6천여 가구에서 5만3천여 가구로 두 배 이상 늘어나는 만큼, 교통 체증이 심해 질 것이란 우려 때문입니다.

특히 양천구는 다른 자치구로 통근 또는 통학하는 주민 비율이 46%로 서울에서 가장 높아 도로 한 두개 늘리는 정도로는 감당이 안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울시가 집값 과열을 경계해 재건축 관련 청원에는 한 발짝 물러선 태도를 취하고 있어 개선을 요구하는 지역사회의 목소리 역시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이근형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