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올해부터 재건축 사업이 시작되는 목동이 요즘 시끄럽습니다.

용적률 문제로 종 상향을 요구하는가 하면, 재건축으로 주민 수가 늘어나는 만큼 교통편을 증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근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재건축을 앞둔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1~3단지에서는 요즘 종 상향 요구가 들끓고 있습니다.

3종으로 분류돼 있는 다른 단지들과는 달리 유독 이 세 단지만 2종 주거지로 돼 있어 건물을 높게 지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용적률 제한은 결국 주민 부담으로 직결돼 재건축 추진시 가구당 평균 3억 원이 넘는 추가 부담금을 내야합니다.

[인터뷰] 양천구 관계자

“3단지만 용적률이 적어요. 2004년도에 용적률 정리를 서울시에서 하면서 이해할 수 없게 3단지만 용적률을 적게 해놨어요”

이에 대해 서울시는 종 상향을 해줄 경우 부지 일부를 공공에 환원하는 ‘기부채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주민들의 불만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재건축에 따른 교통 혼잡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재건축 이후 가구 수가 2만6천여 가구에서 5만3천여 가구로 두 배 이상 늘어나는 만큼, 교통 체증이 심해 질 것이란 우려 때문입니다.

특히 양천구는 다른 자치구로 통근 또는 통학하는 주민 비율이 46%로 서울에서 가장 높아 도로 한 두개 늘리는 정도로는 감당이 안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울시가 집값 과열을 경계해 재건축 관련 청원에는 한 발짝 물러선 태도를 취하고 있어 개선을 요구하는 지역사회의 목소리 역시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이근형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