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전국서 7만여 가구 분양 '봇물'..약 70% 수도권 집중
6월 지방선거 및 하반기 시장 불확실성 피해 상반기 쏠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올해 설 이후 4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7만여 가구가 넘게 일반 공급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 미국발 금리 인상 등으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는데다 6월 지방 선거까지 앞두고 있어 건설사들이 이를 피해 3월과 4월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15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3~4월 전국에서 7만1150가구(일반공급 기준)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4만7873가구가 몰려 있어 가장 많다. 지방 5대 광역시 1만253가구, 그외 지방도시 1만3024가구가 분양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통상 봄 시즌인 3~4월은 분양 성수기로 알려져 있지만, 올해는 유독 이 시기에 분양 쏠림현상이 뚜렷하다”면서 “6월 지방 선거를 앞두고 있는데다 하반기 금리 인상 가능성 등의 악재도 있어 건설사들이 상반기에 집중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건설사들의 통상적인 분양 마케팅 기간은 두 달여로 잡는데, 선거가 시작되면 분양 홍보에 제약이 있어 이를 피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3만5368가구로 가장 많다. 경기도는 최근 입주물량 과잉에 높아진 대출 문턱 등의 요인으로 전반적으로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이번 분양 성패가 올해 분양 시장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은 4273가구 공급에 그친다.

같은 기간 서울은 823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은 최근 강남 3구 재건축 단지를 비롯해 인근 마포·용산·성동구까지 한 달새 집값이 수억원씩 오른 만큼 신규 분양물량도 관심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강남구와 서초구, 마포구를 비롯해 영등포구, 동대문구 등 서울 전역에서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전체 수도권 분양물량(4만7873가구)의 약 70%인 3만3300가구 3월에 쏠려 있다. 이는 오는 4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 시장 냉각 우려를 피하기 위해 건설사들이 서두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는 오는 4월 1일부터 전국 40곳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주택 매매거래를 할 때 양도세 기본세율(6~40%)에 2주택자는 10%가, 3주택자 이상은 20%가 가산세로 붙는다. 지방은 상당수 규제에서 자유롭지만, 수도권은 적용 지역이 많아 여파가 즉각적일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이외 지방 광역시에서는 부산 5196가구, 대구 2378가구, 대전 1236가구, 울산 1443가구 등이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지방도시는 충북과 충남에서 각각 2678가구, 2549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며, 세종 1407가구, 강원 3037가구, 경남 2026가구 등이 공급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각종 규제로 시장 전망이 점점 불투명해지면서 건설사들이 물량 밀어내기에 나서고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경남과 충북 등 일부 지방은 미분양이 급증하는 등 시장 양극화도 심화되고 있어 오히려 물량 확대가 시장 침체를 더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민 (parkmin@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