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성남 금토동 토지

[동아일보]

한결건축개발㈜이 경기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토지 1차 30필지를 3.3m²당 32만∼69만 원에 매각한다.

금토동은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주거안정을 위해 그린벨트를 해지하여 공공 택지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40여 곳 중 하나다. 경기도가 발표한 ‘제3 판교테크노밸리’ 개발 예정지이기도 하다. 또 금토동은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에서 차로 불과 10분 거리(8.34km)로 강남 세곡동과도 가까워 부동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2022년 완공 예정인 제3 판교테크노밸리는 58만3581m² 규모로 서울 여의도의 5분의 1 크기다. 이곳에는 핀테크 등 미래 금융 산업 관련 기업을 비롯해 사회초년생과 신혼부부 무주택자를 위한 맞춤형 공공주택(신혼희망타운 854채) 등 3400채가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은 경기도와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도시공사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며 2019년 토지보상을 거쳐 2020년 착공에 들어간다.

이번에 매각하는 토지는 제2·3판교 테크노밸리와 직선거리 300m 내에 위치한다. 완만한 경사지의 임야로 현재 대부분이 그린벨트로 묶여 있으며 비닐하우스와 논밭 사이로 저층의 건물과 식당들이 띄엄띄엄 들어서 있다.

금토동의 한 부동산 컨설팅업체는 “금토동의 개발 호재로 주변 강남 분당지역 투자자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어 매물이 없는 실정이다”며 “가격은 개별공시지가의 200∼250% 수준인데 더 오를 걸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주변 그린벨트가 해제된 토지는 3.3m²당 1000만∼1500만 원을 호가한다.

매각은 사전청약 신청 후 필지배정, 현장답사, 계약, 잔금 납부와 동시에 소유권 이전 방법으로 진행된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