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양국 철도 산업의 활성화와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국-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부 타 뚱(Vu Ta Tung) 베트남 철도공사(VNR) 사장을 비롯한 철도국과 철도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베트남 현지에서 철도건설사업을 수행중인 대림산업과 현대건설, 남광토건 등과 중소 철도부품기업 관계자를 포함해 약 60여명이 참석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코레일)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철도협력 기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코레일)

앞서 코레일은 지난달 4주 과정으로 코레일에서 교통정책 분야 연수를 받은 베트남 철도국과 철도공사 관계자 등 철도 전문가 100여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베트남은 아세안 10개국 중 제1의 교역과 투자 대상 국가로 최근 양국 간 경제협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철도분야에서도 코레일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해 사업동반자로서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이날부터 20일까지 베트남에서 열리는 제33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 참석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 중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