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토교통부는 타워크레인 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에는 크레인 등록부터 해체에 이르기까지 건설기계 전 생애주기에 걸쳐 설비 안전성 및 사용 주체별 책임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년 초과 노후 크레인에 대한 연식 제한, 주요부품 인증제 도입 및 내구연한 규정 등 설비 결함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고용노동부도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원청의 작업 책임자 배치 의무화 및 사고에 대한 책임 강화, 설치·해체업 등록제 도입과 전문자격 신설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기존 대책에 포함된 과제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안전관리가 자발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특별팀(TF)을 운영해 타워크레인 안전관리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발주자가 타워크레인 임대(운반·설치·해체 포함) 계약이 적절한지 사전에 확인하고 승인하는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과도한 저가 임대 계약을 근절해갈 계획이다.

기종·공종별 표준작업시간과 현장관리 체크리스트 등이 포함된 타워크레인 현장관리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위험을 촉발하는 무리한 작업을 방지한다.

타워크레인을 사용하는 건설공사라면 의무적으로 수립해야 하는 안전관리계획서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타워크레인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계획 수립기준을 개선하고 매뉴얼도 마련한다.

타워크레인 일제점검은 매년 상·하반기에 정기적으로 실시한다. 정기점검에는 노동조합 관계자도 참여시켜 점검의 내실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현재 운영 중인 안전 콜센터를 노동조합에도 설치하는 등 정부-노동계 간 소통도 강화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대책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이행하는 한편, 국토부 소속·산하기관 공사에 대해서는 법·제도화 이전에라도 대책을 우선 적용해 나갈 것"이라며 "안전의식 정착을 위해 현장점검을 고용노동부 등과 함께 수시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