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국토부, 타워크레인 현장 안전관리 강화 추가 대책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앞으로 타워크레인 임대 계약을 사전에 확인하고 승인하는 제도가 도입된다. 또 타워크레인 현장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무리한 작업을 방지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을 수립한 데 이어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 등 관계 부처는 지난해 타워크레인의 등록에서부터 해체까지 전 생애주기에 걸쳐 설비 안전성 및 사용 주체별 책임을 강화하는 내용의 타워크레인 중대 재해 예방대책을 마련했다.

휘어버린 타워크레인의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오장환 기자
휘어버린 타워크레인의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오장환 기자

이와 관련, 국토부는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특별팀(TF)을 운영하고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

추가 대책은 먼저 발주자가 타워크레인 임대 계약이 적절한지 사전에 확인하고 승인하는 제도를 도입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저가 임대 계약을 근절할 계획이다.

또 표준작업시간과 현장관리 체크리스트 등을 담은 타워크레인 현장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한편 타워크레인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계획 수립기준을 개선하고 매뉴얼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 밖에 그간 특별점검 형식으로 시행했던 타워크레인 일제점검을 매년 상하반기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노동조합 관계자도 이 검사에 참여시키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대책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이행하겠다"며 "현장점검을 고용노동부 등과 함께 수시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