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2018 철도안전 시행계획' 확정
사람·현장 중심 안전관리 강화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국토교통부가 ‘국토교통 안전 강화의 원년’을 맞아 올해 철도 대형사고(사망자 5명 이상) ‘제로’(0)에 도전한다. 이와 동시에 최근 3년 대비 철도사고는 15%, 철도 사망자는 5% 줄이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국토부는 국민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철도 구현을 위해 노후시설 개량, 종사자 중심 작업안내서 정비, 사물인터넷 기반 차량·시설관리 등 올해 철도안전 분야 정책방향을 담은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안전한 철도인프라 확충에 1조6000억원, 운행안전 확보에 6000억원, 안전산업 활성화에 1100억원 등 총 2조5000여억원이 투입된다.

철도안전 시행계획은 국토부, 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서울교통공사, 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25개 철도 유관기관이 추진하는 올해 우리나라 전체 철도안전 목표와 정책방향을 확정하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노후 안전시설을 보완하고 지진 등 재난에 대비한 시설도 확충해 나간다. 오래된 수도권 노선의 설비와 노후 도시철도 시설을 개량한다. 노후 철도역을 증·개축하는 등 총 1조6000여억원을 안전시설 확충에 투입하고, 지진에 대비한 고속철도의 내진보강을 당초보다 앞당겨서 올해 마무리할 계획이다.

작년 광운대역 사고, 온수역 사고 등 현장 작업자 관련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중점 추진한다. 모든 운영기관의 현장 작업안내서를 종사자 안전을 우선으로 전면 재정비하고, 주간 선로점검 시간(1시간)을 확대한다. 철도시설 개량사업 등은 운행시간 종료 후에 집중적으로 시행한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해 철도차량·시설물의 이상상태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대응하고, 빅데이터 분석 등을 활용해 위험도가 높은 요소들을 사전에 예보하고 집중 관리한다.

아울러 철도안전 분야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과 현장과의 소통 강화도 추진한다. 철도차량을 관리하는 조직·인력·기준 등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안전수준평가제와 안전투자공시제를 도입한다. 현장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노사정 협의체, 전문가·협회 등과의 정책 토론회, 우수사례를 공유·전파하기 위한 경진대회 등을 개최해 철도안전문화도 확산시킬 계획이다.

박영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올해를 국토교통 안전강화의 원년으로 삼아 철도종사자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국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 주요 추진과제 목록(자료: 국토교통부)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 주요 추진과제 목록(자료: 국토교통부)

성문재 (mjseong@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