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토교통부가 현장 중심의 철도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 2조5000여 억원을 투자한다.

국토부는 노후시설 개량, 종사자 중심 작업안내서 정비, 사물인터넷(IoT) 기반 차량·시설관리 등 올해 철도안전 분야 정책방향을 담아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철도안전 시행계획은 철도안전법에 따른 '철도안전 종합계획' 연차별 계획으로 국토부, 철도공사, 교통안전공단, 서울교통공사, 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25개 철도 유관기관이 추진하는 올해 우리나라 전체 철도안전 목표와 정책방향을 확정한다.

【서울=뉴시스】주요 추진과제 목록 (제공=국토교통부)
【서울=뉴시스】주요 추진과제 목록 (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올해 대형사고(사망자 5명 이상) 제로화, 최근 3년 대비 철도사고는 15%, 철도 사망자는 5%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우선 노후 안전시설을 보완하고 지진 등 재난에 대비한 시설을 확충한다.

오래된 수도권 노선의 설비를 집중 개량하고 노후 도시철도 시설도 개량하며, 노후 철도역을 증·개축하는 등 총 1조6000여억 원을 안전시설 확충에 투입하는 한편, 지진에 대비한 고속철도 내진보강을 당초보다 앞당겨 올해까지 마무리한다.

운행 안전확보를 위해 650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노후철도 차량 개조·신규 구입에 570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철도보안 및 재난대응 역량 강화에 570억원(보안체계 강화 부문 280억원)이 들어간다.

지난해 광운대역 사고, 온수역 사고 등 지속 발생하고 있는 현장 작업자에 대한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중점 추진한다.

모든 운영기관의 현장 작업안내서를 종사자 안전을 우선으로 전면 재정비하며 주간 선로점검 시간(1시간)을 점차 확대한다. 철도시설 개량사업 등은 운행시간 종료 후 집중 시행한다.

사물인터넷, 드론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해 철도차량·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첨단화·과학화시켜 나간다.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철도차량·시설의 이상상태를 실시간 감지하고, 빅데이터 분석 등을 활용해 위험도가 높은 요소들을 예보하고 집중 관리한다.

철도차량을 관리하는 조직·인력·기준 등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기준을 마련하는 등 철도차량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운영기관의 자발적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안전수준평가제와 안전투자공시제를 도입한다.

박영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올해를 국토교통 안전강화의 원년으로 삼아 철도종사자 안전을 확보하면서 국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