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 이정선 기자 ]


롯데자산개발이 개발 중인 베트남 스마트시티 사업이 내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 2024년까지 1조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롯데자산개발은 지난 16일 베트남 호찌민시 인민위원회 접견실에서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을 만나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개발 사업’ 추진을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지구를 아시아 금융상업허브로 만들기 위해 ‘에코 스마트시티’로 개발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롯데자산개발은 지난해 7월 ‘에코스마트시티 투자이행계약’을 체결했다. 본격적인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최종 확정을 앞두고 있다. 올 상반기 중에는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릴 글로벌 건축설계사를 선정해 내년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롯데자산개발 이광영 대표이사(앞줄 왼쪽 3번째)와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앞줄 왼쪽 4번째)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 이광영 대표이사(앞줄 왼쪽 3번째)와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앞줄 왼쪽 4번째)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1단계로 2024년까지 약 1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5만여㎡ 부지에 초고층 업무시설과 쇼핑몰 등 상업시설, 호텔 및 서비스드 레지던스, 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들어서는 대규모 복합단지를 개발한다. 에코스마트시티가 들어서는 투티엠 신도심 지구는 전체 규모가 657만여㎡로 여의도 면적의 약 2.2배에 달한다. 호찌민시가 중국 상하이 ‘푸동금융지구’를 벤치마킹해 동남아시아를 대표하는 베트남의 경제허브로 개발 중이다.

호찌민 현장에 직접 방문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글로벌 디벨로퍼들의 각축장을 방불케 하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롯데’의 경쟁력으로 최고의 랜드마크를 선보일 것”이라면서 “앞으로 호찌민시와 함께 다양한 신규개발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