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롯데자산개발이 지난해 수주한 베트남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개발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이를 위해 대표이사가 직접 현장을 찾는 등 속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지난 16일 호찌민시 인민위원회 접견실에서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을 만나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현안을 논의했다. 양 측은 투티엠 신도심지구가 아시아 금융상업허브로 발돋움하는 과정에서 에코스마트시티를 국제금융도시에 걸맞은 랜드마크로 개발하는 데 협력키로 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와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개발에 대한 현안 협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롯데자산개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와 응웬 탄 풍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개발에 대한 현안 협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은 지난해 7월 에코스마트시티 투자이행계약 체결했고, 현재 마스터플랜 최종 확정을 앞두고 있다. 올 상반기에 에코스마트시티의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릴 글로벌 건축설계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19년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롯데자산개발은 1단계로 오는 2024년까지 약 1조 2000억원을 투자해 5만여㎡ 규모 용지를 대규모 복합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초고층 업무시설과 쇼핑몰 등 상업시설, 호텔, 서비스드 레지던스, 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들어선다.

에코스마트시티가 조성되는 투티엠 신도심 지구는 전체 규모가 657만여㎡로 여의도 면적의 약 2.2배에 달한다. 호찌민시가 중국 상하이 푸동금융지구를 벤치마킹한 투티엠 지구는 동남아시아를 대표하는 베트남의 경제허브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 대표이사는 "글로벌 디벨로퍼들의 각축장을 방불케 하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롯데의 경쟁력으로 최고의 랜드마크를 선보일 것"이라면서 "앞으로 호찌민시와 함께 다양한 신규개발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롯데몰 복합쇼핑몰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에서 복합쇼핑몰 롯데몰 하노이를 선보인다.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이며 하노이시 떠이호구 신도시 상업지구에 들어선다. 하노이시 서호 인근 7만 3000여㎡ 규모 땅에 연면적 36만여㎡ 크기 쇼핑몰, 백화점, 마트, 시네마, 호텔, 오피스 등으로 구성된다.

[정순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