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청년·신혼부부 주거안정 지원
수요 많은 수도권에 60% 배정

[ 서기열 기자 ] 청년층과 신혼부부의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이 연말까지 1만9500여 가구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올 연말까지 전국에 행복주택 1만9500여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17일 발표했다. 이에 앞서 지난 1분기에 전국 35곳에서 1만4000여 가구를 선보였다.

전국 49개 단지, 1만9534가구가 공급 대상이다. 이 가운데 수도권이 1만1743가구로 전체 공급량의 60%를 차지한다.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청년층과 신혼부부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서울 강남지역에서 공급 물량이 대거 나온다. 3분기에 송파구 헬리오시티(1401가구), 서초구 신반포자이(71가구), 신사19 등에서 행복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2분기에는 서울 공릉동, 경기 남양주 별내, 고양 행신2, 시흥 장현 등에서 공급한다. 4분기에는 경기 화성 발안, 의정부 고산, 양주 고읍 등에서 행복주택을 선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수요자들의 주거 계획 수립에 도움을 주기 위해 공급계획을 미리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행복주택의 입주 자격은 올해부터 확대됐다. 만 19~39세 청년은 직장 없이 소득을 올리지 못하고 있더라도 청약할 수 있다. 신혼부부는 혼인 기간이 기존 혼인 후 5년 이내에서 7년 이내로 확대됐다. 해당 지역 대학을 나왔거나 그 지역에서 일하는 등 근거지가 있을 때 청약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순위제를 도입해 전국에서도 청약할 수 있도록 했다.

행복주택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이다. 서울 지역에서 방과 거실이 1개씩 있는 전용면적 29㎡의 주택을 보증금 4000만원에 월 임차료 10만원대로 거주할 수 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지방의 경우 전용 26㎡ 주택은 보증금 1000만~3000만원에 임차료 8만~15만원을 내고 살 수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