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6~7월엔 2만 가구 분양 예정

일정 연기·물량 축소 등 시급

경기권 미분양 아파트가 1만여 가구에 이르는데도 신규주택 분양이 잇따르고 있다. 주택분양업계에서는 분양 연기 등 공급 일정 연기나 조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국토교통부와 주택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경기권 신규아파트 공급이 이어지면서 6월 초 현재 미분양주택이 1만 가구에 육박한 것으로 추산됐다. 주택분양업계에서는 통계에 잡히지 않는 회사 보유분 등을 고려하면 미분양주택이 이보다 더 쌓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기권은 국토부의 4월 말 기준 집계에서도 미분양주택이 9003가구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남양주(1719가구)·김포(1436가구)·안성(1363가구)·평택(1080가구)·화성(903가구)·용인(792가구)시 등에 미분양 주택이 많았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5월 말 ‘21차 미분양 관리지역’에 화성과 평택·김포·이천·용인·안성시 등이 포함됐다.

이런 상황에서 6월 경기도 입주물량은 총 1만8065가구에 이르고, 주택 분양도 이어지면서 공급 과잉이 현실화하고 있다. 실제 6~7월 경기권에서는 △수원(4238가구) △김포(3601가구) △시흥시(1719가구) 등에서 2만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또 하반기 경기지역 공공주택지구 분양예정(공공분양·임대 제외)물량도 약 1만7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주택분양업계에서는 하반기 경기권의 ‘미분양 몸살’이 가시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과천과 하남시 등을 제외하면 공급 포화상태인데도 분양 물량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실수요자들이 일부 지역 청약 열기에 편승할 경우 자칫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부동산 컨설팅업체 관계자는 “미분양주택과 신규입주, 공급예정물량 등을 감안했을 때 경기권 주택시장은 분양 일정을 조정하거나 물량 축소 등 대책이 필요하다”며 “5년 이상 장기투자자가 아닌 실수요자들은 이 같은 공급 과잉 등을 고려해 청약 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순환 기자 soon@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모바일 웹:m.munhwa.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