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박원순 3기, 도시재생 본격화

<앵커>

재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3기 시정이 본격 닻을 올렸습니다.

서울의 부동산 정책은 재건축 재개발을 통한 전면 철거 보다는 도시재생에 방점이 찍힐 전망입니다.

이주비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으로 서울시 부동산 정책은 '균형 발전'을 기조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박원순 시장이 정부 정책 기조와 발을 맞추겠다고 하면서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서초구를 제외하면 서울 25개 구청장도 여당 후보자들이 당선되면서 서울 지역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도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앞으로 5년간 24만 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히면서 공급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 교수

"문재인 정부 정책을 그대로 이어받지 않겠나. 서울 수도권 지역의 부동산 시장은 당분간 규제로 가지 않겠나 완화보다는. 그렇게 되면 시장 가격은 떨어지고 안정 하향으로 가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반면 정부 부동산 규제의 타깃이었던 재건축과 재개발 등 전면철거 방식의 개발은 당분간 힘들게 됐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재건축 초과이익을 환수해 강남·북 균형 발전을 위한 재원으로 쓴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부담금 첫 단지의 납부 시기가 2∼3년 이후라, 조합원들이 버틸 경우 박 시장 임기 내 부담금 안 걷힐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최근 용산 재개발 지역에서 건물 붕괴된 것을 것을 계기로 노후건축물 관리와 재개발·재건축 지역 정비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2기 시정 때 도시재생 정책에 시동을 건 박원순 시장이 연임 시너지를 발휘할 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이주비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