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강남4구 전주대비 0.20%↑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값이 4주 연속 상승했다. 오름폭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지방은 43주째 하락하고 있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월1주(지난 6일 기준) 강남4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20% 상승했다. 지난 16일 전주보다 0.01% 오른 뒤 4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상승률도 가파른 상황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송파구(+0.22%)와 서초구(+0.15%)가 저가 매물의 빠른 소진 현상이 추가 상승 기대감으로 연결되며 아파트값이 올랐다"고 말했다.

6일 기준 시도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6일 기준 시도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서울 전반적인 아파트값 상승폭도 전주 0.16%에서 0.18%로 확대됐다. 용산구는 '용산 마스터 플랜 기대감'에 기대감으로 원효로, 한강로 및 이촌동을 중심으로 상승세 지속되며 0.29% 올랐다. 동대문구(+0.25%)는 GTX B노선·경전철 등의 개발호재에 상승폭이 확대됐다. 영등포구(+0.29%)도 여의도 통합개발과신안산선 등에 따른 기대감에 상승했다.

반면 지방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해 10월16일(-0.02%) 이후 43주 연속 하락했다.

시도별로는 서울(0.18%)과 대구(0.07%), 전남(0.03%), 대전(0.02%), 광주(0.01%)는 올랐다. 경남(-0.33%)과 울산(-0.29%), 제주(-0.20%), 충북(-0.19%), 경북(-0.15%) 등은 내렸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57→61개)은 늘었다. 보합 지역(22→18개)은 줄었고, 하락 지역(97→97개)은 전주와 같았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