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둔 데다가 대출을 바짝 조이고 세금 부담을 크게 높인 9·13대책이 나오면서 분양시장도 잠시 쉬어간다.

부동산114(www.r114.com)는 9·13 대책 이후 가을 분양을 준비하던 건설사들 역시 상황 변화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여기에 추석 연휴가 한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9월 셋째 주 개장하는 견본주택은 하나도 없다.

분양은 전국 14개 사업장에서 4천760가구가 이뤄진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91가구, 지방 4천269가구가 예정돼 있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 '힐스테이트범어센트럴', 대구 달서구 진천동 '진천역라온프라이빗센텀', 경북 구미시 고아읍 '문성레이크자이' 등 지방 물량이 많다.

올해 청약시장에서 쾌조를 보인 대구의 신규 단지가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당첨자 발표는 9곳, 당첨자 계약은 8곳에서 예정돼 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9·13 대책으로 분양시장에는 전매제한·무주택자격·청약시스템 관리 강화라는 트리플 규제가 예고됐다"며 "가을 성수기를 앞두고 건설사들의 고민이 깊어졌다"고 말했다.

다음은 내주 분양 일정.

※ ♣ = 오피스텔, ♠ = 도시형생활주택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