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올해 들어 부산 집값이 하락세를 이어가는 반면 땅값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집값과 땅값이 정비례하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상황이다.

부산 주택시장은 공급이 몰리는 상황에서 주요 지역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등 규제가 가해지는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어 거래 위축에 따른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그러나 토지의 경우 주택에 비해 규제가 덜해 상권 활성화 및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 호재 덕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높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자료: 한국감정원
   ▲자료: 한국감정원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부산 주택 매매가격은 1.10% 하락했다. 아파트의 경우 -2.62%로 하락 폭이 더 컸다. 집값이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해운대구로 2.20% 내렸다. 해운대구와 함께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는 연제·동래·수영·남·부산진구도 모두 올해 집값이 하락했다.

   ▲자료: 한국감정원
   ▲자료: 한국감정원

그러나 부산의 토지시장은 상황이 좀 다르다. 올 들어 지난 8월까지 부산 지가 상승률은 4.05%로 전국 평균(2.89%)보다 크게 높았다. 시 단위로는 파주(7.41%)와 세종(4.86%)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특히 해운대구는 올해 땅값이 5.39% 뛰었다. 수영구(4.94%)와 기장군(4.80%)·연제구(4.63%)·남구(4.57%)·동래구(4.46%) 등도 높은 오름세를 나타냈다. 해운대구의 경우 엘시티와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 생태공원 조성 등 개발 호재가 땅값을 끌어올렸다. 수영구는 광안·망미 등 재개발사업과 수영 강변 및 수영역 역세권을 중심으로 토지 수요가 몰렸다.

전문가들은 집값 하락세 속에서도 땅값이 오르는 부산 상황이 과거 참여정부 당시 집값 상승을 막기 위해 각종 규제책을 발표하면서 기업·혁신도시 등 각종 호재를 쏟아내 지방 땅값을 띄웠던 모습과 비슷하다고 지적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올해는 전국적으로 집값보다 땅값이 더 많이 올랐다”며 “부산 주요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이다 보니 대출 규제 등이 강한데 토지시장은 주택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해 서로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