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국토교통부의 '철도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계획'에 따라 전라선 익산∼여수 간 180㎞ 구간에 한국형 신호시스템2(가칭 KTCS-2) 구축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12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신호시스템2는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을 이용해 열차 운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해외기술에 의존했던 철도 신호시스템의 기술자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2014년 12월부터 올 6월까지 철도공단 주관으로 한국철도공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5개 기관이 참여해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지난 7월 수립한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전라선에 2021년까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철도공단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이 완료된 이후 국가철도망 96개 노선, 4848㎞에 한국형 신호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약 2조2000억원을 투입해 2032년까지 약 5만7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며 "해외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는 것은 물론 철도건설비와 유지보수비용 절감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