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신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는 12일 국토교통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자 면허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지난 8일 강화된 '항공운송사업 신규 면허 심사 추진계획'을 발표한 뒤 첫 신청이다.

에어프레미아는 기존 저비용항공사(LCC)와 달리 중·장거리 전문 항공사를 표방하고 있다.

취항은 2020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보잉 787-9 또는 에어버스 A330네오 등 중형기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LCC와 달리 기내식을 제공하고 중형기를 이용한 항공화물 사업에도 역점을 둘 계획이다.

기존 LCC와 비교해 객실 승무원 채용 규모가 2배 이상 되고, 항공기 1대당 20명의 정비인력을 확보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초기 납입 자본금 370억원을 확보해 이미 국토부 기준을 충족했으며 앞으로 추가로 투자 의향을 밝힌 자금이 700억원 규모에 달해 1천억원 이상의 자본금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지난 8일 발표에서 신규 면허 신청이 들어오면 부처 내 태스크포스(TF)에서 안전, 노선확보 가능성, 공항 수용 능력, 소비자편익 등을 검토하고 한국교통연구원에 수요확보 가능성, 재무상황 예측 등 분석을 의뢰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뒤 면허 발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예상도 [에어프레미아 제공=연합뉴스]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예상도 [에어프레미아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