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경기도 성남시 신촌동 공공택지 지정 반대 대책위원회가 어제(11일) 성남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집회에는 80여 명의 주민이 참여했으며 이 중 5명이 삭발에 나서면서 주거생존권에 대한 절박한 심정을 행동으로 나타냈습니다. 시위에 나선 주민들은 서울공항과 관련해 인근 토지를 이미 강제수용 당했으며 항공기 이착륙 소음 등을 감내해 왔다면서 국토교통부와 LH의 일방적이고 강제적인 정책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택지공급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토지소유주와 공공사업자가 공동으로 지분을 보유하고 공동개발하는 이른바 '윈윈'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성남시는 법의 범위 안에서 주민들과 성의 있는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