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12월 보행자 교통사고 점유율 최고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1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보행자의 날'(11월11일)을 맞아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보행자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11~12월에 보행자 교통사고 사상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5년간 11~12월 보행자(차대사람) 교통사고는 평균 9046건, 사망자는 376명 발생했다. 이는 연평균 보행자 교통사고의 18.4%, 사망자의 21.3%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11월은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190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12월은 전체 사망자 중 보행자 점유율이 45.3%로 가장 높았다.

시간대별로 보면 11~12월 오전 6~8시와 오후 4~8시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점유율이 연평균 대비 3.4%포인트에서 6.0%포인트까지 증가했다.

일조시간이 짧아짐에 따른 보행자 시인성 저하가 주요 원인으로 일출 시간대인 오전 6~8시, 일몰 시간대인 오후 6~8시에 사망자 점유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공단은 최근 3년간 79개 구간, 1만5300m 규모의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하고 횡단보도 바닥 스티커를 부착했다. 올 연말에는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반사지팡이를 7100개를 추가 제작해 교통안전교육 시행 시 함께 배포할 예정이다.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연말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운전자는 새벽·야간시간대 주행 시 돌발상황에 대비해 속도를 줄이고, 보행자는 무단횡단을 하지 않고 길을 건너기 전 주위를 한 번 더 살피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dazzling@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