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입력 2018.11.09 13:04 | 수정 2018.11.09 13:05

현대엔지니어링(이하 현대ENG)가 시공 품질을 향상을 위한 대규모 캠페인을 진행했다.

현대ENG는 최근 한달간 우즈베키스탄, 알제리, 말레이시아, 인도 등 국내외 34개 현장에서 근무하는 600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2018년 현장 품질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의 공식 슬로건은 ‘Think for change, Quality is everywhere. (변화를 위해 생각하라, 품질은 어디에나 있다)’다.

각 현장에서 활동 중인 임직원들은 품질선포식, 토론회, 안전 특별점검 등을 통해 시공 품질에 대한 인식을 고취했다.

현대엔지니어링 말레이시아 멜라카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 현장 임직원들이 2018년 현장 품질 캠페인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말레이시아 멜라카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 현장 임직원들이 2018년 현장 품질 캠페인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ENG 품질캠페인은 2016년 품질선포식이란 이름으로 처음 시작된 뒤 올해가 3년째다. 현대ENG는 물론 협력사 임직원들도 함께 참석해 고품질 건설문화를 전파하고 상생협력을 도모하는 활동으로 자리잡았다.

현대ENG는 실질적 품질 향상을 위해 매년 실무자 워크숍, 협력사 대상 품질 교육 등을 진행한다. 또 지난해 개발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SQMS, Site Quality Management System)을 업그레이드해 협력사와 실시간 정보공유와 소통을 촉진한다.

현대ENG 관계자는 “품질은 양보할 수 없는 가치이며 회사의 책임감, 업계 리더로서의 자존심"이라며 "현장과 본사의 구분 없이 모든 임직원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엄식 기자 usy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