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한화건설이 부동산 종합 서비스 업체이자 그룹 계열사인 한화에스테이트를 인수했다.

한화건설은 사업 연계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하고자 한화에스테이트 지분 100%를 218억1100만원에 장외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

한화에스테이트 지분 100%를 보유했던 한화63시티는 주력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자 했다고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 한화에스테이트는 자산 규모 290억원 규모로 지난해 매출액 986억원, 영업이익 27억원을 기록했다.

건물·시설 관리, 임대 운영, 보안솔루션 등을 담당하는 한화에스테이트 인수로 한화건설의 부동산 임대 부문 등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건설은 지난 2월 ‘수원권선 꿈에그린’을 시작으로 내년 2월 ‘인천 서창 꿈에그린’ 등 민간기업형임대주택(뉴스테이)이 잇따라 입주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한화에스테이트는 건물을 비롯한 자산 관리에 강점이 있는 업체”라면서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한화건설이 부동산 종합서비스 회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계영 (kyung@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