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CJ 설정 근저당권 외 빚 없어
최저가 14.4억 시세보다 저렴
[서울경제] 영화감독 강우석씨가 소유하고 있는 평창동 고급 아파트가 법원 경매에 부쳐졌다.

9일 부동산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강씨 소유의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에 위치한 ‘롯데캐슬로잔 아파트(사진)’가 지난 3월15일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져 경매 진행 중이다.

해당 물건은 강씨 단독 소유이며 면적은 220㎡ 규모로 방3, 욕실3의 계단식 구조 아파트다. 등기부상 채권총액은 약 14억원으로 2012년 7월 CJ E&M이 설정한 근저당권이다. CJ가 설정한 근저당권 이외에 등기에 설정된 다른 채무는 없다. 강씨가 실거주하고 있지는 않고 1순위 전세입자가 살고 있는 상태이며 전액 배당받기 때문에 매수인이 인수하는 보증금은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CJ ENM측은 “채무 관계 해결을 위해 강 감독이 아파트를 매각할 의사가 있었으나 잘 팔리지 않아 협의 하에 진행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감정가 18억원에 11월 초에 진행된 1회차 경매에서 유찰돼 최저가 14억4,000만원에 오는 12월 초에 2차 경매가 진행된다. 최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기준으로 2017년 12월에 17억2,000만원에 팔린 것을 고려하면 시세보다 저렴하게 매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씨는 1988년 영화 ‘달콤한 신부들’로 데뷔해 2003년 영화 ‘실미도’를 통해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1,000만 관객을 넘긴 영화를 만든 주역이다. ‘공공의 적’ 시리즈와 ‘이끼’로 3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흥행에 성공했고 올해 초에는 ‘투캅스vs공공의적’ 프로젝트를 재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경매로 나온 롯데캐슬로잔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도 실거주를 했을 정도로 단지 앞뒤로 북한산·북악산이 위치하고 평창천이 단지 내부로 연결된 배산임수형 입지”라고 말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