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프로야구단 NC구단이 내년부터 사용할 새 야구장 명칭 선호도 조사에서 '마산'이 빠졌다는 여론과 관련해 경남 창원시가 야구장 명칭 선정방법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우선 '새 야구장 명칭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기존 선호도 조사결과와 기타 시민제안 등 지금까지 논의한 모든 자료를 활용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명칭선정위는 시민대표와 시의원, 창원시 야구협회, NC구단 관계자와 팬클럽 등 14명 내외로 구성하고 공무원은 배제한다.

NC다이노스 새 홈구장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NC다이노스 새 홈구장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위원회 운영과정을 모두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 알 권리도 보장한다.

앞서 지난달 초 NC구단은 새 야구장 명칭으로 '창원NC파크' 단일안을 제안했다.

시는 야구장 명칭을 정하는 과정에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창원NC파크', '창원NC필드', '창원NC스타디움' 등 3가지로 나눠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시민선호도 조사를 했다.

그러나 창원시 마산권에 지역구를 뒀거나 연고가 있는 도의원과 시의원 등이 최근 새 야구장 이름에 야구장이 위치한 지역을 상징하는 '마산'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야구장 명칭 선정에 진통을 겪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새 야구장 명칭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시민여론을 충분히 수렴, 공정하고 투명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