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초기 사업자금·기금 등 지원
수익창출·사회적가치 육성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 사업을 선도할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예비 사회적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9일 밝혔다. 초기 사업비 지원을 통해 참신한 도시재생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수익 창출과 주거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공동 실현하는 것을 장려하기 위한 조치다.

추가로 지정된 기업은 △둥지아이티건설(서울·일자리제공형, 임대주택 및 일반시설물 유지보수공사) △쏘시오리빙(경기 성남·기타형·공동주택 주민 플랫폼 구축 등 통합 주거서비스 지원) △칸개발(목포·지역사회공헌형, 취약계층 주택개량사업·도시경관사업) 등이다. 대상에 선정되면 도시재생 경제주체의 교육·컨설팅비, 초기 기획비 등을 건당 최대 500만원 지원해준다.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를 할 때에도 가점을 준다.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기업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기업은 모두 52곳이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익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