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지난달 8일 태풍 피해로 공사 중지 명령을 받은 부산 해운대 초고층 건물 엘시티 건설현장에서 9일부터 공사가 전면 재개됐다.

해운대구는 안전사고 우려로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던 엘시티 건설현장에 공사 재개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해운대구는 앞서 지난 1일 포스코건설이 내부 인테리어 공사만 할 수 있도록 부분 공사 재개를 허용했다.

지난달 6일 태풍 콩레이 내습 때 엘시티 외벽 유리창 1천100여 장이 깨진 것으로 드러나자 해운대구가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 모습. 맨 오른쪽 건물은 101층 랜드마크 타워동. 현재 공정률은 48%며 완공목표는 2019년 연말이다. 2018.3.4     ccho@yna.co.kr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 모습. 맨 오른쪽 건물은 101층 랜드마크 타워동. 현재 공정률은 48%며 완공목표는 2019년 연말이다. 2018.3.4 ccho@yna.co.kr

해운대구는 부분 공사 재개 이후 파손 유리 교체 작업 방법과 장비 안전에 관해 전문가와 함께 추가로 확인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성실하고 안전하게 공사를 하고 완벽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행사인 엘시티 관계자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지역사회와 더욱 소통하고 지역에 약속한 대로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물로 살려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