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이달 중 청약제도 개편
최소 75% 무주택자 우선 배정
1주택 당첨 가능성 희박해졌지만 가점제..오래 될수록 '유리'
"해지하고 미분양·재건축 투자..
당첨확률보다 효과적" 주장도
가입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

[ 윤아영 기자 ]


이달 중 청약제도가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대규모 개편된다. 1주택 이상 보유한 이들에겐 청약통장이 무용지물이 되는 셈이다. 그럼에도 대다수 전문가는 청약통장을 해지하는 것보다 유지하는 게 낫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해지보다 보유시 활용도 더 커

국토교통부는 이달 ‘주택공급에 대한 규칙’ 일부 개정안을 내놓고 적용할 예정이다. 추첨제 물량의 최소 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는 게 골자다. 나머지 25% 역시 무주택자 추첨에서 떨어진 사람과 1순위 1주택자가 경쟁하도록 했다. 현재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 물량의 50%를,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전용 85㎡ 이하 25%와 전용 85㎡ 초과 70%를 추첨제로 공급하고 있다. 1주택자의 당첨 가능성이 희박해지는 것이다.

지난 2일 서울 서초동 ‘래미안 리더스원(서초 우성1차 재건축)’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찾은 예비청약자들이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 이 단지 이후 서울에서 공급되는 물량은 무주택자에게 대부분 돌아갈 예정이어서 일부 유주택자가 청약통장 무용론을 제기하고 있다. /한경DB
지난 2일 서울 서초동 ‘래미안 리더스원(서초 우성1차 재건축)’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찾은 예비청약자들이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 이 단지 이후 서울에서 공급되는 물량은 무주택자에게 대부분 돌아갈 예정이어서 일부 유주택자가 청약통장 무용론을 제기하고 있다. /한경DB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통장이 당장은 필요없어졌지만 청약통장을 오래 보유하고, 부양가족이 많을수록 가점을 주는 지금 구조가 유지된다면 통장 해지가 답이 아니다”고 조언했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서울 등 투기과열지역에서 1순위가 되려면 청약통장에 가입해서 최소 2년 이상 지나야 한다”며 “가입기간이 길수록 청약 가점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청약통장에 일정 금액과 일정 납입 횟수를 만족했다면 납입을 중단하면 된다”며 “청약통장의 예금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도 금리가 낮아 부담이 작다”고 설명했다. 주택청약종합저축을 담보로 한 대출은 이자가 낮다. 1000만원을 빌려도 월 이자가 8000원 수준이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청약통장에 돈이 묶여 있을 때의 마이너스 효과보다 보유했을 때의 활용도가 더 크다”고 말했다.

청약통장 가입자 되레 늘어

청약통장을 당장 해약하라고 조언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당첨 가능성이 사실상 없다는 게 가장 큰 이유다. 한 전문가는 “청약제도가 추첨제로 바뀌더라도 당첨된다는 보장이 없다”며 “확률에 기대기보다 부동산시장을 연구해서 저점에 미분양 물량 및 기존 주택을 사는 게 재테크 측면에서 월등히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어차피 당첨 가능성이 떨어지는 신규 아파트 청약을 고집할 필요 없이 재개발·재건축 투자에 나서는 게 낫다는 주장도 나온다. 재개발·재건축 아파트 조합원은 일반분양자보다 좋은 동·호수를 골라잡을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분양시장 침체기에 미분양 아파트를 골라잡는 것도 내집 마련의 한 방법으로 꼽힌다. 현재 서울에서 최고가 아파트로 꼽히는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도 분양 당시 미분양이었다.

청약통장 무용론에도 불구하고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신혼희망타운, 3기 신도시, 재개발·재건축 일반분양 등 신규 분양을 노리는 청약통장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전국의 청약통장(주택청약종합저축, 청약예금·부금, 청약저축) 가입자는 총 2419만8242명이다. 8월 말에 비해 13만4537명 증가했다. 유일하게 신규 가입이 가능한 ‘만능통장’인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9월 말 2231만1433명으로, 전달 대비 14만1727명 증가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