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분양 주택에만 눈돌리면서 매매 시장 얼어붙을 듯

<앵커>
청약제도 개편이 부동산 시장에는 어떤 변수로 작용할까요?

이 내용 황인표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황 기자, 무주택자라면 이제 새집에 더 큰 관심을 갖게 될 것 같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무주택자 입장에게는 당첨 기회가 커졌으니까 당연히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요.

사정이 아주 급하지 않은 이상 기존 주택에는 눈길을 주지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주택 매매 시장은 지금보다 더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여기에 조만간 서울 주변의 3기 신도시 지역이 발표될 예정이고, 대출 규제에 기준 금리 인상까지 있었기 때문에 기존 주택 가격 하락세가 불가피하다는 게 전문가 의견입니다.

얘기 들어보시죠.

[박원갑 / KB국민은행 수석연구위원 : 무주택자들이 기존 주택 시장보다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시장에 더 관심을 가질 가능성이 있고요. 가뜩이나 대출이나 세금 규제에 금리까지 오를 수가 있어서 집값 안정 기조가 좀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앞으로 집을 사거나 팔게 되면 어떤 전략을 짜야 할까요?

<기자>
1주택자의 청약이 아예 불가능한 건 아닙니다.

예전보다 당첨 가능성이 낮아진 건데요.

적게나마 일부 물량에 한해 청약이 가능하니까 계속해서 분양 신청을 하는 것 이외는 별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집을 파시는 분들 입장이라면, 무주택자들이 기존 주택 대신 분양시장에 많은 관심을 두게 되니까, 아무래도 예전보다 "집 보러 가겠다"며 찾으러 오는 사람들이 덜 할 수 있습니다.

가격을 더 낮출 수밖에 없겠죠.

<앵커>
신혼부부와 무주택자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요?

<기자>
신혼부부라면 결혼 후 바로 집을 사지 말고 전세나 월세로 살다가 분양에 나서는 게 유리합니다.

집을 판 후에 2년간 무주택자로 있으면 청약자격을 준다지만 2순위에 불과합니다.

신혼부부 우대 정책이 계속 나오면서 1순위에서 이미 마감이 끝날 확률이 높습니다.

무주택자 중에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마련하는 분 계실텐데요. 조심해야 할 게 DSR, 즉 총부채상환비율입니다.

예전에는 사고자 하는 주택의 담보가치와 소득수준만 따져서 대출을 해줬습니다.

그런데 이제부터는 신용대출이나 마이너스 대출, 자동차 할부금 등 다른 대출이 있다면 대출액이 줄어들 수 있습니다.

만약을 대비해 이런 대출은 미리미리 갚는게 좋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