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 의료안심주택 부지 대상지 항공지도 /서울시 제공

의료안심주택이 병원 인근 부지에 세워진다. 환자나 노인이 의료안심주택에 입주하면 건강 상태를 수시 점검받고 진료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중랑구 신내동 서울의료원 건너편에 의료안심주택 222가구를 국내 최초로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연면적 약1만3100㎡에 지하 1층, 지상 7층짜리 건물 2개 동이다. 18㎡ 92가구, 29㎡ 130가구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이달 중 착공해 2015년 5월 입주할 예정이다. 입주자는 2015년 2월 모집한다.

의료안심주택이란 환자 건강 이상 여부를 상시 확인하고 응급 상황 시 의료구조를 받을 수 있는 집을 말한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병원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립병원, 보건소, 국공립의료기관 반경 500m 이내에 짓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주택 내부에는 생활리듬체크시스템, 무장애 공간(barrier free) 설계 등을 적용하고 단지 내에는 케어센터, 커뮤니티존 등을 갖출 예정이다.

생활리듬체크시스템은 현관·화장실을 일정 시간 이용하지 않으면 센서가 감지해 관리사무소로 연락한다. 입주자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독거노인 고독사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욕실에 있는 비상벨을 누르면 관리사무소로 연락되고 관리사무소는 서울의료원이나 119센터로 바로 연결해주는 시스템도 만들 예정이다.

무장애 공간 설계는 휠체어 사용시에도 이동이 편하게 만들어준다. 집 출입문을 1.2m로 넓게 만들어 휠체어와 이동식 침대가 쉽게 지나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현관 입구에는 무릎, 허리 등의 관절이 안 좋은 환자 및 노인을 위해 간이의자 및 손잡이를 설치한다. 욕실에는 접이식 의자를 설치해 앉아서 씻을 수 있도록 만든다. 단지 및 건물 내 이동 편의를 위해 통행로 및 입구 단차를 없애고 건물 복도 폭을 넓게 만들 계획이다.

건물 1층에는 케어센터를 만들어 간단한 의료서비를 받을 수 있게 한다. 재활치료실과 물리치료실, 피트니스센터도 설치된다. 옥상에는 유기농 텃밭과 양봉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거주자들의 정서 안정 도모와 공동체 생활을 장려하기 위함이다.

이건기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신내동 의료안심주택을 계기로 시민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임대주택을 제공할 것"이라며 "시립병원과 보건소 인근 다가구‧다세대주택, 원룸 등을 매입해 의료안심주택 공급량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


          Daum Common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