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국토부, 3월2일부터 'E-Pass' 본격 운영…고속버스 모바일 앱도 단일화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국토부, 3월2일부터 'E-Pass' 본격 운영…고속버스 모바일 앱도 단일화]

다음달부터 터미널에서 승차권을 발권하지 않아도 고속버스에 탑승할 수 있게 된다. 전국 호환 교통카드를 활용한 고속버스 승차권 결제도 가능해진다. 정부는 시외버스에도 이 같은 서비스를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3월2일부터 'E-Pass'(고속버스 다기능통합단말기)가 고속버스 153개 모든 노선에서 본격적으로 운영된다고 27일 밝혔다.

강남고속버스터미널의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 동안 시범 운영된 'E-Pass'는 고속버스 차량 내 설치된 단말기를 통해 승차권 발권, 결제, 도착안내 등 정보 제공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E-Pass'가 도입되면 다양한 편의성이 확보된다. 우선 실시간 발권서비스다. 지금까지 고속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출발 1시간 이전에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예약하고 터미널 매표소에서 발권하는 절차를 밟아야 했다.

물론 예약 없이 터미널에서 바로 발권하는 것도 가능했지만, 터미널에서 발권이 지연될 경우 버스를 놓치는 일까지 발생했다.

'E-Pass'를 이용하면 실시간 예매와 발권이 가능해진다. 발권 절차 역시 생략된다. 실시간 예매와 함께 홈티켓이나 모바일티켓만으로 고속버스에 승차할 수 있기 때문이다. KTX 등에서 적용되는 방식이다.

예매를 하지 못하더라도 차량 내에 설치된 단말기에 교통카드나 신용카드를 태그하면 발권과 함께 탑승이 가능해진다. 단, 빈 자리가 남아 있는 경우에만 가능하다.

한편, 그동안 고속버스조합과 터미널협회에서 각각 구축했던 고속버스 예매 앱은 '고속버스 모바일 앱'으로 통합된다. 전 노선을 하나의 앱으로 예매할 수 있게 된 것.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일반 시외버스 등에도 이러한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점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나아가 버스 이용에 있어 국민의 작은 불편사항도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Pass 시스템 단말기 구조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세종=정현수 기자 gustn9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