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올들어 가장 많이 올랐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이 0.06% 올랐다. 이는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커진 것으로 지난해 11월 2주차(0.06%)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서울 재건축아파트 사업 추진 기대감이 증대하면서 11월 변동률 수준에 근접해 가는 모양새다. 잠실주공5단지는 일부 재건축 아파트의 50층 이상 건립 가능 소식이 전해지자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가 상승했다.

개포주공은 관리처분총회 개최 소식에 저가 매물 위주로 거래됐고, 신반포한신3차는 통합 재건축 기대감으로 내려갔던 가격이 회복하는 분위기다. 신도시는 0.01%, 경기·인천은 보합을 나타냈다.

서울은 강남(0.17%), 송파(0.17%), 관악(0.16%), 중구(0.12%), 중랑(0.08%), 구로(0.07%) 순으로 매매 가격이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 주공4단지 등이 250만~4000만원가량,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진주 등이 500만~3500만원가량 각각 올랐다.

반면 양천(-0.07%), 강동(-0.02%)은 약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매수 문의가 늘면서 조금씩 움직임을 보인다. 일산(0.05%), 분당(0.03%), 동탄(0.03%) 등이 상승한 반면 김포한강(-0.05%), 중동(-0.05%), 산본(-0.05%)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구리(0.05%), 고양(0.04%), 인천(0.02%), 이천(0.02%), 수원(0.01%) 등이 올랐다. 용인(-0.04%), 양주(-0.03%), 의정부(-0.03%), 광명(-0.03%) 등은 떨어졌다.

전세 시장은 서울(0.03%), 신도시(0.04%), 경기·인천(0%) 등은 보합을 나타냈다. 서울은 송파(0.17%), 서초(0.14%), 강서(0.12%), 서대문(0.06%), 종로(0.06%), 중구(0.06%) 순으로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리센츠가 2500만원 가량 올랐다. 반면 강동(-0.23%), 양천(-0.16%), 도봉(-0.06%), 성북(-0.04%) 등은 하락했다.

분당(0.10%), 일산(0.07%), 평촌(0.07%), 산본(0.02%), 동탄(0.02%) 등은 전셋값이 상승했다. 광교(-0.06%)는 하동 광교호수마을참누리레이크가 전세 매물이 쌓인 탓에 2000만원가량 하향 조정됐다.

경기·인천은 광명(0.14%), 의정부(0.07%), 부천(0.06%), 파주(0.05%), 의왕(0.04%), 하남(0.04%) 순으로 상승했다. 화성(-0.11%), 군포(-0.09%), 이천(-0.07%), 수원(-0.07%) 등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재건축 강세에 실거주자 중심으로 일반 아파트 매물 문의가 증가하는 등 아파트 시장이 조금씩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다”며 “이와 달리 최근 분양시장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금융기관이 집단대출 승인을 신중히 처리하면서 분양사업장 중도금 대출을 거부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짚었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