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국민권익위 조정회의에서 합의안 마련
반방음터널과 절곡형 방음벽 설치 등 추진

【수원=뉴시스】김동식 기자 = 수년간 광교신도시 주민과 한국도로공사가 견해 차를 보여왔던 영동고속도로 광교터널 방음벽 설치 갈등이 일단락됐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경기도시공사 광교신도시 사업단에서 '수원 광교 웰빙타운 소음분진 예방을 위한 방음시설 개선 조정회의'를 열고 최종 합의안을 확정했다.

이 자리는 2013년부터 제기된 영동고속도로 광교신도시 웰빙타운 B1 블록 구간의 방음터널 설치요구 민원 해소를 위해 마련됐다.

【수원=뉴시스】 17일 오전 경기도시공사 광교신도시 사업단에서 '수원 광교 웰빙타운 소음분진 예방을 위한 방음시설 개선 조정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등을 비롯한 경기도시공사·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민원인 대표 등은 4년간 이어진 방음터널 설치에 대한 합의안을 마련했다. 2016.02.17. (사진=경기도 제공)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17일 오전 경기도시공사 광교신도시 사업단에서 '수원 광교 웰빙타운 소음분진 예방을 위한 방음시설 개선 조정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등을 비롯한 경기도시공사·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민원인 대표 등은 4년간 이어진 방음터널 설치에 대한 합의안을 마련했다. 2016.02.17. (사진=경기도 제공) photo@newsis.com

경기도시공사는 2011년 광교 웰빙타운 내 방음시설 설계 환경영향평가를 하면서 반방음터널 설치를 계획했다.

그러나 한국도로공사는 반방음터널은 방재 관리 등이 어렵다며 2014년 3월 방음벽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에 인근 지역 입주예정자들은 "반방음터널을 설치한 주변 구간과 형평성이 맞지 않고 도시 미관이 저해된다"며 반방음터널을 설치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한국도로공사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도는 60여 차례에 걸쳐 주민 면담, 관계기관 회의를 했다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등까지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경기도시공사, 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민원인 대표 등이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들은 광교터널 인근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4개 차로 중 인근 아파트(광교자이)와 근접한 3~4차로에 대한 반방음터널 220여m 설치와 1~2차로에 대한 절곡형 방음벽 설치 등에 합의했다.

반방음터널과 절곡형 방음벽은 일반 방음벽보다 설치 비용이 많이 들지만 미관상 좋고 소음 저감 효과가 뛰어나다.

또 도와 경기도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차량 소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천 방향 4개 차로 전체를 저소음 포장으로 시공하기로 했다.

소음저감시설 시공 후에도 고속도로 소음 기준치인 주간 65㏈(데시벨), 야간 55㏈을 초과할 경우 소음 감쇄기 설치 등 추가 소음 대책을 마련한다.

합의에 따라 올해 중 해당 구간에 대한 반방음터널과 절곡형 방음벽 설치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경기도시공사가 사업비를 부담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설계·시공을 맡는다.

이재율 부지사는 "반방음터널 설치로 영동고속도로 소음 문제가 해결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d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