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우리나라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도로는 어디일까? 1위는 평일 161,741대/일(평균)의 교통량이 발생한 강남대로(한남IC→한남대교)로 나타났다. 특정도시 특정도로에서의 차량이 하루 몇 대나, 또 시간대별 얼마나 다니는지 알고 싶다면 빅데이터 기반 교통량 추정 기술을 통하여 누구나 쉽고 빠르게 알 수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이창운)은 공공부문 교통량 빅데이터와 민간의 내비게이션 빅데이터*를 융합하여 교통량 자료가 수집되지 않는 도로까지의 교통량을 추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 현대엠엔소프트에서 제공하는 2015년 1년치 내비게이션 데이터 활용(87억 건/년, 예로 한 대 차량이 10개 링크를 통행하였다면 10건)

기존 현장조사의 경우 전국도로대비 교통량 수집량이 3%에 불과했으나, 이제 미관측 도로 교통량 추정알고리즘과 전국단위 빅데이터 처리기술을 통해 기존 조사의 시간과 예산의 제약을 극복하고 전국 95% 도로의 교통량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 인력식 현장조사를 통해서만 수집할 수 있었던 회전교통량에 대한 교통량 추정기술을 개발하여, 교차로에서의방향별 교통량을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 이를 통해 교통량 자료를 수집하지 않는 지자체에서도 지역의 교통현황을 파악하는데 큰 도움이 되며 국가교통정책 전반에 유용한 기반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심 도시와 도로에 대한 추정 교통량이 궁금하다면 ‘View T 1.0’ 온라인 홈페이지(http://viewt.ktdb.go.kr)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빅데이터는 분야를 넘어서 공유할수록 이용가치가 증대한다”고 말하며,“향후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대중교통 이용량까지 포함하는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며 이를 통해 대규모 SOC 투자사업 지원은 물론 소규모 교통개선사업까지 교통 빅데이터가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