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문재인정부 부동산정책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커졌다..대선 끝나 불확실성 해소 영향

[경향신문]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정치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커졌다.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구체화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시장은 당분간 대규모 재건축 단지나 이주 등의 영향만 받을 전망이다.

19일 부동산 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24% 올라 전주(0.15%)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0.36% 상승했으며, 일반 아파트는 0.22% 올랐다. 대선으로 각종 정치 이슈가 해소되면서 강남권 재건축 추진단지나 개발 기대감이 높은 송파, 저가매물이 누적됐던 수도권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일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별로는 강동구가 1.11%로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 2일 관리처분계획이 통과된 둔촌 주공 아파트값이 급등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재건축 영향과 잠실지역 마이스(MICE) 복합단지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송파구가 0.47% 올랐다. 이어 성동(0.32%)·양천(0.25%)·강남(0.23%)·마포(0.23%) 등의 순으로 매매가격이 뛰었다.

특히 양천구는 저가매물이 거래되며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번주 목동신시가지 13단지 매매가격은 500만∼2000만원 올랐다.

반면 신도시의 매매가격은 0.01%로 소폭 상승했다. 평촌(0.09%), 판교(0.09%), 산본(0.07%), 중동(0.02%), 일산(0.01%) 등의 순으로 올랐다. 그러나 광교, 분당, 파주운정, 동탄 등은 각각 0.06% 0.04%, 0.02%, 0.01%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경기·인천도 0.01% 올라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광명(0.11%), 시흥(0.10%), 안양(0.10%), 과천(0.07%), 구리(0.07%), 군포(0.06%) 등의 순으로 상승했다. 양주, 안성, 평택, 용인, 성남은 각각 0.01% 하락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9%, 신도시 0.02%, 경기·인천은 0.01% 올랐다. 서울의 전세 가격은 다음달부터 둔촌주공의 대규모 이주가 본격화되는 강동구(0.76%)가 이끌었다. 이어 송파(0.24%), 관악(0.23%), 성동(0.16%), 동작구(0.15%)도 강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이사철이 마무리되면서 전세 수요가 감소한 강서(-0.15%)·도봉(-0.06%)·성북(-0.05%)·강북구(-0.05%)는 전세 가격이 하락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