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8 부동산시장 "개인투자자 위해 리츠지분 분양방식 도입해야"

리츠협회, 2018 신년인사회 및 정기총회
"리츠를 활용하면 대출을 안 받아도 수익형 부동산 투자가 가능합니다. 가계부채 억제에도 도움이 되고 민간자본에 의한 임대주택 공급도 촉진하지요. 건축물분양에 관한 법률에 리츠지분 분양방식을 도입해야 합니다."

12일 열린 한국리츠협회의 '2018년 신년인사회와 정기총회'에서 정용선 한국리츠협회장은 "오피스텔, 상가 등 투자자들이 지금처럼 등기소유 방식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츠에 투자할 경우 직접소유에 따른 각종 부담과 번거로움을 덜면서도 적정 수익률 달성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건축물분양에 관한 법률에 구분 소유 등기 공급방식에 추가해 리츠지분 분양방식을 도입해 줄 것과 리츠상장 제도를 글로벌 수준으로 완화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신년인사회에는 정 회장을 비롯해 박선호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김정희 부동산산업과장,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 송명곤 케이탑리츠 대표이사, 황효진 인천도시공사 사장, 이상호 건설산업연구원 원장, 이현석 건국대학교 부동산대학원장 등 회원 및 리츠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신년인사를 통해 "일반 국민 투자가 가능한 안정 수익을 받는 새로운 부동산 간접 투자처로서 리츠의 대중화가 필요하다"며 "리츠 산업의 양적 질적 성장을 뒷받침하는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리츠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에 도시주택도시기금의 투융자 자금을 직접 투입해서 부동산 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지난 한해 리츠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국토교통부장관 표창 수여식이 함께 진행됐다. 신년인사회 이전에 정용선 협회장을 의장으로 하는 2018년 정기총회가 진행됐다. 총회에서는 '2017년도 사업 결산'과 '2018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이 의견수렴과 질의를 통하여 원안대로 통과됐다. 또한 임원 선임안으로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가 협회 부회장으로, 강동헌 에이알에이코리아 대표이사가 협회 이사로 재선임 가결됐으며, 협회 감사로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대표이사가 선임 됐다.

[용환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